로켓 발사 의 ‘반쪽 성공’은 한국 우주 프로그램의 새로운 과제를 만들어낸다.

로켓 발사

로켓 발사 는 목요일 “반쪽 성공”으로 끝났지만, 한국이 자체 개발한 로켓 기술로 세계 우주 클럽에 가입하려는 노력을 배가시킬 것으로 보인다.

누리호라고도 알려진 KSLV-II는 오후 5시 한국의 남해안 마을 고흥에 있는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후 1.5톤의 더미 위성을 운반했다.

로켓은 예정대로 모든 비행 시퀀스를 완료했지만 더미 탑재체를 궤도에 올려놓지는 못했다.

넷볼

지금까지 러시아, 미국,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 등 6개국만이 1톤 이상의 위성을 탑재할 수 있는 우주발사체를 개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로켓이 목표 고도 700km까지 발사돼 ‘신뢰할 만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나로우주센터에서 열린 대국민 메시지에서 “유감스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도달하지는 못했지만 1차 발사에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로켓 발사 국가의 성공률이 약 30%라고 밝혔다.

KARI에 따르면 발사체를 발사한 11개국 중 첫 번째 시도에서 러시아, 프랑스, 이스라엘, 북한만이 성공적으로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았다고 한다.

미국제 뱅가드와 아틀라스는 물론 유럽형 발사체 모델인 유로파, 아리안 등이 출발에 차질을 빚었다.

러시아는 2002년 소유즈 11A511U를 잃었고, 일본 최초의 우주선 람드바 4S는 1960년대 첫 4번의 시도에 실패했다.

이어 “발사가 성공하지 못했다 하더라도 좌절할 필요는 없다.

노태성 인하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는 “누리 로켓을 위해 구축된 기술적 진보와 인프라에 비추어 볼 때 최종 단계에서 우리가 막 비틀거렸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한국은 우주 강국에 비해 발사체를 개발한 역사가 30년에 불과하다.1993년, 한국은 한국 우주 로켓이라고 불리는 국산 1단 고체 추진 과학 관측 로켓을 발사했다.

2013년 1월, 한국은 2009년과 2010년 각각 실패한 후 140톤의 나로호를 성공적으로 발사했다.

그러나 그것의 핵심 1단 로켓은 러시아에서 만들어졌고, 여기서 훨씬 더 작은 2단 로켓만 생산되었다.

누리호 프로젝트는 2010년 자국 기술로 로켓을 발사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로 시작됐다.

약 300개의 한국 기업들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했고 정부는 이 프로젝트에 2조 원을 썼다.

목요일의 결과와 상관없이, 한국은 예정대로 2022년 5월에 누리 로켓을 발사할 계획이다.

과학뉴스

그것은 내년에 200 킬로그램의 위성과 1.3 톤의 더미 탑재체를 탑재할 새로운 로켓을 발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은 또한 우주 로켓과 위성 프로젝트를 계속 추진할 것이다.

KARI는 75t급 추력엔진의 성능을 82t급으로 개선하고 로켓 상단에 탑재된 탑재 중량을 늘려 KSLV-II를 개량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국방부는 또 2024년경 500kg의 소형 위성을 실은 국산 고체연료 우주 로켓을 발사할 계획이다.

한국의 로켓 개발 계획은 이전에 미국과의 미사일 지침으로 인해 경색된 적이 있었지만, 동맹국들이 5월에 있었던 정상간의 정상회담에서 이 제한을 폐지하기로 합의함으로써 설득력을 얻었다.